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ENGLISH  |  HOME  |  SITEMAP

    국내외 동향

 
작성일 : 13-10-02 09:03
[국외동향] [교도통신 등]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누출, 일본의 때늦은 국회 심의와 한국 대응 동향
 글쓴이 : 에정센…
조회 : 5,115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누출 사태는, 문제는 커져 가고 해결 방안은 여전히 안개 속에 있는 형국이다.

우선 도쿄전력은 10월 1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지상 탱크가 밀집된 곳의 보에 고인 빗물을 펌프로 임시저장용 탱크에 옮기면서 오염수 약 4톤이 넘쳐흘렀고, 이것이 지면에 흡수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도쿄전력은 1일 오전 11시50분 무렵 작업원이 발견하기까지 물이 넘치고 있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방사성물질의 농도는 도쿄전력이 아직 조사 중이며, 9월 15일에 보에 고인 물을 측정했을 당시로는 스트론튬 90 등의 베타선 방출 방사성물질 농도가 1리터 당 160베크렐에 달했다. 한편 향후 며칠 간 22호 태풍 '스팟'이 일본에 북상할 것으로 예상 되어 우려를 더하고 있다.

이러한 심각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 측의 대응은 답이 보이지 않고 있다.

도쿄전력이 인정한 것을 기준으로 하더라도 지난 7월22일이었고, 8월20일에는 다시 도쿄전력이 300톤씩의 오염수 누출이 있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사고등급을 1등급(일탈)에서 3등급(중대한 이상 현상)으로 격상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알려졌다시피 아베 총리가 직접 나서 2020년 하계 올림픽 개최 유치를 위해 국제 회의에서 "상황은 통제되고 있다"는 뻔한 거짓말을 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국회도 이러한 긴급사태에 전혀 맞지 않는 대응을 보이고 있다. 27일이 되어서야 겨우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가 폐회중심사(閉会中審査, 계속심사)를 연 정도이다.

더욱 기가 막힌 것은 30일 이 회의에 출석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의 발언이다. 다나카 순이치(田中俊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문제에 관해 "원전의 안전 확보는 사업자가 근본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발언해, 자신들은 오염수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회피하고 나선 것이다.

이 가운데 한국 정부의 대응도 늦기는 마찬가지이다. 한국 정부는 국민들의 불만이 표출되자 뒤늦게 9월 9일부터 후쿠시마 등 8개 현에서 나오는 모든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했는데, 방사성 물질 검출의 빈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이에 포함되지 않는 등 여전히 우왕좌왕을 거듭하고 있다.

한편 주일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10월1일 이병기 주일대사는 1일 도쿄의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수임금지 철폐를 요구한 일본의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기시 히로시(岸宏) 회장 등 어업계 대표자 5명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산 수산물 안전에 대한 객관성 제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수산물 오염 한일 공동조사"의 아이디어를 거론했다고 한다. 이는 곧 정부의 공식적 차원에서 아직도 오염수 누출 및 수산물 오염 실태에 대한 일본측과의 공조를 얻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관련 기사 원문 모음
http://www.47news.jp/korean/environment/2013/10/075498.html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6509257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10/01/0200000000AKR20131001158451073.HTML?from=search


 
   
 


 
    (사)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서울시 마포대로14가길 14-15 (2층) [04207] *지번주소: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170
    전화 : 02-6404-8440  팩스 : 02-6402-8439  이메일 : mail@ecpi.or.kr  웹사이트 : http://ecpi.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