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ENGLISH  |  HOME  |  SITEMAP

    활동마당

 
작성일 : 11-04-07 12:15
[언론기사] [경향] [원전, 대전환 시점 왔다]전력소비는 수도권…공해·방사선 위험은 지방
 글쓴이 : 에정센…
조회 : 7,330  

[원전, 대전환 시점 왔다]전력소비는 수도권…공해·방사선 위험은 지방

ㆍ서울 0.3% 생산, 11.4% 소비 ‘에너지 부정의’… “자급자족 분산형 발전을”



서울의 에너지 생산량은 전국의 0.3%지만 에너지 소비량은 11.4%다. 수도권까지 합치면 전국에서 생산되는 에너지의 38%를 서울과 주변 도시에서 소비한다. 이 에너지를 생산하는 발전소는 대부분 해안가나 시골 마을에 있다. 전기 소비량이 많지 않은 지방 주민들이 도시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 발전소 공해나 방사선 위험 등의 환경 부담을 안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불평등을 흔히 ‘에너지 부정의’로 부른다. 이산화탄소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 남태평양 섬나라가 선진국의 대량 온실가스 배출로 피해를 보는 ‘기후 부정의’에 빗댄 것이다. 이유진 녹색연합 정책위원은 “전력 수급을 위해 특정 지역에 환경·사회적 피해를 강요하는 것은 정의의 측면에서 옳지 않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현재 가동 중인 원자력 발전소 21기는 경북 울진·월성, 부산 기장군 고리, 전남 영광 4개 지역에 집중돼 있다. 건설 중인 7기도 고리와 월성 인근이다. 원전은 해수를 간접 냉각수로 써야 하기 때문에 해안가에 자리 잡는다. 부지 선정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줄이고 위험을 분산하기 위해 대도시보다는 인구가 적은 시골 마을에 세운다. 경북은 실제 소비량의 1.9배, 전남은 2.8배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이처럼 에너지 소비량은 많지 않지만 에너지 생산에 따른 위험 부담은 생산지가 진다. 발전소의 방사선 누출 사고나 화력 발전소로 인한 대기오염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이다. 도시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세우는 송전탑과 고압송전선, 발전소 건설에 따른 주민 갈등 등도 고스란히 지역의 몫으로 남는다. 이진우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상임연구원은 “에너지 부정의를 해소하려면 생산지와 소비지가 일치해야 한다”며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소규모 분산형 발전이 가장 정의로운 방식”이라고 말했다.


* 기사원문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4032146395&code=940701


 
   
 


 
    (사)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서울시 마포대로14가길 14-15 (2층) [04207] *지번주소: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170
    전화 : 02-6404-8440  팩스 : 02-6402-8439  이메일 : mail@ecpi.or.kr  웹사이트 : http://ecpi.or.kr